What a WONDERful day!

Crazy Korean loves the fact that we are based in Durban especially in winter! Serving up quick delicious ganjong, piping hot gotchi (chicken kebabs) and our picnic food kimbap, went down brilliantly, as we joined the Wonder Market for the first time. It was great meeting our new neighbours awesome coffee vendors and chatting to the very experienced Falafal Fundi – we have a lot to learn. We were visited by friends, which we are always grateful for and lots of people trying Korean street food for the first time. Kamsahamnida for the support!

Happy friends
Great to be supported by friends
More friends
Yeah more visits by friends kamsahamnida Kevin!
KJ having fun
KJ chatting to friends Sally and Warren
Queue for awesome Korean Street food
Queue for awesome Korean Street food
Crazy Korean signboard
Crazy Korean signboard

오늘도 원더풀 데이!!!

크레이지 코리안이 더반을 기점으로 한다는 것 참으로 행복한 일입니다. 특히 겨울의 더반은 우리 나라의 가을과 비슷해 더없이 상쾌하네요. 우리 브랜딩이 있는 천막을 사용할 수 없어 조금은 아쉬웠지만 주중에 수작업해 만든 입간판 주위로 모여는 더반 동북쪽의 이웃들은 저희를 신나게 하는데 문제가 없었고, 인심 좋은 옆 테이블 상인들이 저희를 반겨주어 더욱 포근하네요. 응원차 방문한 친구들의 좋은 덕담은 함께할 때 더없이 즐겁다는 가치를 새삼 일깨워 주네요. 처음 참석한 음흘랑가 원더마켓은 원더풀입니다!!!

 

Loved the artsiness of “The Morning Trade”

We loved the vibes at The Morning Trade, in the Station Drive Precinct on Father’s Day Sunday this week.  Young-woo and Jedin Lee loved introducing their cousin to “gotchi”, “kimbap” and “ganjong” while looking at the stunning wall murals in and around the area.

Morning Trade
Morning Trade

Once again we loved meeting people who have taught in, trade with or have visited Korea. So many people have heard wonders about Kimchi and are so excited that it has now finally arrived in Durban. If you would like to have a full Korean meal, please email us requested details of our catering packages and help us spread the word on how delicious Korean food is. Kamsahamnida or thank you in Korean.

거리 예술과 함께하는 “모닝 트레이드”

도심의 큰 창고에서 열리는 모닝 트레이드는 건강하고 신선한 음식, 그리고 곳곳에 볼거리도 넘치는 예술적인 시장이네요. 오늘은 아이들의 사촌 케이랩이 마켓을 찾아 영우와 재든이가 김밥, 꼬치, 닭강정을 소개해 주면서 장난치고 거리 미술과 어울어짐이 참 보기 좋은 아침입니다.

역시 이곳에서도 한국과 한국 음식을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게되어 즐거웠고, 헝그리 헝가리안 덕택에 제가 외소해 보이기는 했지만 먹고 또 먹으며 감탄하는 그의 모습이 이 아침을 더욱 상쾌하게 합니다. 아버지의 날이라 더욱 특별한가?

Our Durban Debut at the IHeartMarket…. People were going Craaaaaaazy for Korean food!

Kamsahamnida or Thank you in Korean to all the I Heart Market goers that supported us, at our first ever event in Durban! We feel it was a huge success…

Our very first customer Josie Alcock – forever etched in our minds….

We loved meeting so many people… some who had lived in Korea, taught there, even had their children there!!! Many people had tasted or heard of Korean’s fermented superfood kimchi and were so excited to find a local supplier. There were also loads of people, who tried Korean street food for the first time.

People loved the smell of our BBQ Gotchi, gobbled up our delicious Gangjong, and popped the big pieces of kimbap into their mouth “one shot” just like Koreans do. We also had a lot of requests for bigger bottles of kimchi, those in the know wanted to order in much larger quantities.

Crazy Korean is now in Durban, please email us if you have any questions – we are planning pop up restaurant evenings, attending many more markets & events, selling Kimchi and then some ideas we haven’t even thought of yet, feel free to send us your suggestions.

Please like and share our facebook page, go to our website, signup to receive our newsletters and help us get the word out there…..

See you at the next market on the 1st July 2017 – Da-eum-e ddo-bwa-yo 다음에 또 뵈요

저희에게 한 번뿐인 소중한 아이하트마켓 데뷔전을 빛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수량에 대해 감이 없어 당초 예상 판매의 목표를 변경해 새벽까지 준비해 두배를 가져갔는데 4 메뉴 중 3가지를 완판하는 정말 성공적이고 신나는 하루였습니다. ㅋㅋ 원래 강남스타일 춤을 한 번 추어 줄려고 했었는데 시간이 전혀 안났네요…

참 즐거웠던 기억은 한국에 살았던 사람들, 영어 가르치던 선생님들, 심지어 서울에서 태어난 현지인들과 재미나게 이런저런 한국과 관련된 수다를 떨던 시간이었습니다. 의외로 정말 많은 사람들이 우리의 마님 “김치”를 알고 있었고, 마침내 현지에서 구할 수 있다는 것에 너무들 흥분해 하더라고요. 니나라는 한 분은 다른 도시에서 달려와 저희 얼굴에 금칠도 해주셨습니다. 그리고 정말 많은 분들이 한국의 거리 음식을 크레이지 코리안 스타일로 맛보시고 환호하셨습니다. ㅍㅎㅎㅎ

꼬치에 잘 스며든 소스와 그 바베큐 냄새는 사람들을 유혹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었고, 품위를 잊어 버리고 게걸스럽게 닭강정을 먹는 모습, 그 무지막지한 김밥을 한 입에 “원샷” 하는 모집에서 정 넘치는 한국의 모습이 보였습니다. 물론 김치에 벌써 중독되어 대량으로 구매할 수 있냐는 중환자들도 많았고요 하하하…

드디어 크레이지 코리안이 더반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이동 식당도 슬슬 준비하고 있고, 물론 더 많은 이벤트에서 한국의 음식과 문화를 알리려 하고 있습니다. 저희가 생각치 못한 좋은 아이디어나 제안 있으시면 언제든 알려주시고요,

마지막으로 좋아요 꾸~ㄱ 눌러주시고 주변의 지인들과 이 글을 나누어 주시면 무척 감사드리겠습니다.

다음에 또 뵈요!